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9 19:38

  • 뉴스 > 경주뉴스종합

경주시, 고품질 벼 재배단지 포장심사 실시

잡초, 도복, 병해충 등 발생한 벼···수매에서 제외

기사입력 2022-09-29 19:24 수정 2022-09-29 19: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주시가 이사금 쌀을 국내 최고품질 쌀로 육성하기 위해 현지 포장심사를 지난 26일부터 30일까지 실시했다.

 


 

포장심사반은 농업기술센터와 경주시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고품질 벼 생산단지 농업인대표로 합동 구성돼 있으며, 이들은 포장의 균일도, 도복(쓰러짐), 이형주 등 병해충이 발생했는지 등을 살펴 선별하게 된다.

 

조사결과에 따라 비료를 과다 사용해 발생하는 벼 쓰러짐 현상이 3.3이상 나타나거나 다른 품종이 섞인 곳은 불합격 처리된다. 잡초, 도복, 병해충이 발생한 논에서 자란 벼도 수매에서 제외한다.

 

심사대상은 원료곡 생산단지인 고품질 벼 생산단지 793와 외래품종 대체 최고품질 벼 생산단지 111이다.

 

고품질 벼 생산단지는 밥맛이 우수한 최고품질품종인 삼광벼 단일품종으로 재배하고, 모든 필지는 농산물 우수관리(GAP)인증을 획득해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더불어 올해는 농촌진흥청과 외래품종 대체 최고품질 벼 재배단지를 조성해 삼광벼로 최고품질 벼를 생산하고 있으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논물 관리기술을 통해 농업부문 2050 탄소 중립을 이행하고 있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수매된 벼를 완전미 비율, 단백질 함량 등 품질검사와 쌀 DNA 분석을 실시해 엄선된 최고품질 쌀을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안심하게 먹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