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9 19:45

  • 뉴스 > 경주뉴스종합

경주시, 불법어업 특별 단속 나선다

성어기 맞아 10월 한 달간 육해상 동시 특별 단속

기사입력 2022-09-28 19:45 수정 2022-09-28 19: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주시는 가을철 성어기를 맞아 오는 10월 한 달간 육상을 포함한 내·해수면 불법어업 일제 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봄에 산란한 어패류가 크게 자라는 가을철을 맞아 불법 어획과 유통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수산자원 남획 방지 차원에서 육·해상 동시에 진행된다.

 

2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지도·단속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주요 항·포구 육상전담팀과 불법어업 민원 발생 해역을 중심으로 해상단속팀으로 구성된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를 투입한다.

 


 

또한 동해어업관리단, 수협, 해경 등 관계기관들과 정보공유 및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주요단속 대상으로는 도계 월선조업 등 조업구역 위반행위 금어기금지 체장 및 암컷 대게 등 불법 어획물 포획유통판매 행위 불법 어구 적재 및 사용 행위 무허가 어업 행위 등 기타 불법행위 등이다.

 

더불어 어업인들의 자율적인 어업 질서 유지, 낚시객들의 건전한 유어 문화 조성, 어선의 안전조업을 위한 홍보 및 계도 활동도 함께 병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 단속의 취지는 어업인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수산자원의 유한성을 인식하고 스스로 보호하고자 노력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건전한 어업 질서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와 지도·단속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