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6 19:47

  • 뉴스 > 한수원소식

한수원, 두산퓨얼셀과 업무협약 체결

연료전지 주기기 운전·정비 역량 확보 나선다

기사입력 2022-01-20 19:1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인산형연료전지(PAFC) 주기기 운전·정비 역량 확보에 나선다.

 

 

한수원과 두산퓨얼셀은 20일 서울 두산타워에서 연료전지 운전·정비 역량 강화 및 사업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술이전 로드맵을 수립하고 연료전지 운전·정비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연료전지 운영 전문 인력 양성에 나서기로 했다.

 

한수원은 현재 총 15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국내 최대 연료전지 사업자다. 현재까지는 주기기 제작사에서 주기기 운전·정비를 수행해왔다.

 

협약을 통해 한수원이 연료전지 주기기 운전·정비 역량을 갖추게 되면, 연료전지 발전사업자 최초로 연료전지 사업 전주기에 걸친 사업역량을 확보하게 된다.

 

한편,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 회사는 해외 연료전지 사업개발을 비롯한 수소 관련 사업개발에도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주기기 운전·정비 역량을 확보해 연료전지사업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