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6 19:47

  • 뉴스 > 경북뉴스

이철우 지사, 새해 업무보고 실시

“후손들에게 물려줄 새로운 역사를 만들자”

기사입력 2022-01-19 19: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19일 도청에서 건설교통국, 공항추진단, 문화체육관광국에 대한 새해 업무보고를 실시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신공항 이전지 결정이후 공항과 영일만항 투포트 체제로 새로운 성장판을 만들고 신공항 시대 글로벌 문화관광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계획들로 채워졌다.

 

우선, 건설 분야는 양동·하회마을처럼 후손들에게 문화유산으로 물려줄 수 있는 가치가 있는 건축자산을 만들겠다는 계획이 제시됐다.

 

지난해 12월 천년건축위원회를 발족하고 국내외 유명 건축가들과 함께 공동 연구해 경북형 천년건축물의 개념을 정립하고 이를 구체화할 명품 주거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도청신도시에 새롭게 건축될 예정인 복합문화컴플렉스를 천년 건축의 모범사례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문화국에서 발표해 경북형 천년 건축 프로젝트를 범부서 협업프로젝트로 추진할 방침이다.

 

신공항 경제권의 혈관이 될 SOC 분야는 도내 어디서든 30분 이내 접근 가능한 철도망 구축목표를 제시했다.

 

지난해 12월 개통된 대구선(동대구~영천), 동해선(포항~울산) 등과 같이 기본노선을 연계한 광역철도를 통해 건설비는 줄이고 편익을 높이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한 도청 이전 7년 차를 맞이하는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2단계 유보지 42를 화이트 존으로 설정해 지식, 문화, 정보통신기업 등 첨단산업 유치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신도시가 인구 10만의 자족도시로 성장하는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항분야는 이전지 결정이후 보다 강력한 추진체계 구축을 위해 ‘(가칭)Flying 경북이라 불리는 민관협력체계를 갖추고 충분한 규모의 공항건설을 위한 행·재정적 자원 확보에 힘을 모은다는 구상이다.

 

 

또한 공항신도시 건설과 항공클러스터 조성에 대한 중장기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푸드밸리, 테마파크 등 공항 주변부 개발 사업에 대한 기본구상을 마치고 입지선정 등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울릉공항은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올해 30%까지 공정률을 끌어올릴 계획이며, ‘포항공항은 상반기 중 포항경주공항으로 변경돼 경주의 도시 브랜드를 제고하고 관광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진비행장에는 한국항공교육원(KAA) 거점센터를 유치해 항공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구축하고, 항공산업 일자리 정보박람회도 유치할 계획이다.

 

끝으로, 문화 분야는 한옥, 한복, 한지, 한글의 경북 4대 한류와 공항시대 및 4차 산업시대의 문화관광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사업들이 주를 이뤘다.

 

특히, 올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경북 술 문화축제’, ‘한글 대잔치와 같은 글로벌 문화축제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로봇, 드론, VR·AR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문화축제를 적극 개최할 계획이다.

 

이어 메타버스 글로벌 한글캠퍼스, 신라왕경 핵심유적 메타버스 복원 등 디지털 대전환을 위한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아울러, 경북의 누정(樓亭)과 전통한지 그리고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및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이러한 문화·관광 분야 대전환 프로젝트를 통해 경북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도민들이 문화를 통해 위로 받고 화합할 수 있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도 제시됐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우리의 힘으로 해낸 신공항시대와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적은 노동으로 고부가가치를 올리고, 여가와 문화에 대한 서비스가 중요해지는 시대가 될 것이라며, “공항과 연계된 미래 산업들을 잘 육성하고 4대 한류 중심으로 문화관광 산업을 잘 육성한다면 과거처럼 경북이 중심이 될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