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6 19:47

  • 뉴스 > 아름다운 사람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

새천년미소 송대웅 버스 기사에 감사패 수여

기사입력 2022-01-18 19: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주소방서(서장 한창완)는 소화기를 사용해 차량 화재를 진압하고 2차 사고를 막은 새천년미소 송대웅(43) 버스기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송 씨는 새천년미소 350번 버스기사로 지난 25일 오후 415분께 건천 IC 인근 사거리에서 앞서가던 차량이 SUV 차량과 접촉사고 후 불길에 휩싸인 것을 목격하고 즉시 달리는 버스를 세워 버스 내에 비치된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 진화에 나섰다.

 

송 씨는 소화기 하나로 불길이 잡히지 않자 버스로 돌아가 예비 소화기까지 사용해 화재 진압에 힘썼고, 이 과정에서 다른 운전자들도 차량을 세우고 사고 차량을 분리하며 송 씨를 도와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았다.

 

차량이 뒤엉키고 화재가 번질 수 있는 긴급한 상황에서 송 씨의 신속한 판단과 초동조치로 2차 사고와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송 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라며 평소 운송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보수교육 시 소화기 사용법 등 다양한 영상을 봐왔던 것이 도움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한창완 서장은 신속한 대처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남다른 용기와 희생정신을 보여준 기사님께 감사드린다소방서는 기사분들이 운전 중 마주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소방안전교육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