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7 19:40

  • 뉴스 > 한수원소식

한수원, 자동예측진단시스템 상품화 나서

‘프로메테우스(Prometheus)’ 상품명 출원 !!

기사입력 2021-11-29 19:5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세계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설비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상품화에 나선다.

 

 

한수원은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상품화 추진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 로 상표명을 출원하고, 26일 서울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에서 PTC코리아와 상품 홍보 및 마케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국내외 홍보 및 판매 촉진을 위한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2019년부터 국내 가동원전 주요 회전설비 14,000여대에 대한 24시간 상태감시 및 자동예측진단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 모델을 활용한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은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탐지, 진단해 불시고장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한수원은 통합예측진단 센터를 구축하고 올 4월부터 시범 운영 중이며, 시범 운영 동안 22건의 발전소 설비결함을 사전 감지하고 고장을 예방하는 등 기술의 성능을 입증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수원은 원전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설비진단 및 운영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자동예측진단시스템머신 러닝 기반 터빈/펌프 등 회전설비 자동상태진단 딥러닝 기반 발전기·변압기 등 전력설비 열화상 자동상태진단 현장 측정데이터 자동오류판정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의 설비 예측진단 모델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발전설비 현장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진단모델이라는 점에서 기존 전문가의 경험에 의존하는 룰 베이스(Rule Base) 진단 모델과 차별화된 기술 상품이다.

 

전혜수 한수원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PTC코리아와의 전략적 기술 협력으로 IoT(사물인터넷)AR(증강현실) 기반의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진단기술의 국내외 시장에서 상품화 판로 확대를 위한 환경이 조성되어, 원전 운영의 안전성을 끌어올리고, 한수원의 원전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