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9 19:17

  • 인사이드 > 경주알림방

경주박물관 ‘우리 집 보물전2’ OPEN!

‘임진왜란과 경주의 의병 김씨 사부자’ 개최

기사입력 2015-11-13 10:3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우리 집 보물전'의 두 번째 전시로서 ‘임진왜란과 경주의 의병 김씨 사부자’ 를 11월 17일~2016년 1월 31일까지 개최한다.

 

 

‘우리 집 보물전’ 은 시민들의 참여형 전시로서, 경주를 중심으로 한 지역의 개인이나 집안에서 지니고 있는 소중한 물건을 소개하는 작은 전시다.

 

 

그 두 번째로서 400여 년 전 경주시 양북면 두산리(斗山里)에 살았던 문옹 김석견(文翁 金石堅 1546~1614) 선생과 세 아들의 사부자 이야기를 소개한다. 문옹 선생은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시작되자, 47세에 두 아들과 지역의 청장년 백여 명을 이끌고 전장으로 나섰다.

 

 

처음에는 제사를 받들고 대를 이을 생각으로 둘째 아들(몽양)은 집에 남겨두었으나, 부인 윤씨가 전쟁에 나서도록 했다. 둘째 아들은 내남면 노곡리 곽천전투에서 아버지를 대신해 창을 맞고 26세(1596년)에 전사했다.

 

 

문옹 선생은 왜란 뒤 훈련원정(訓練院正)에 임명되었으나 둘째를 잃은 슬픔에 벼슬을 사양했다. 그리고 양북면의 두산별장(斗山別莊, 현 두산서당)에 기거하며 농사를 짓고 학문을 닦으며 후학을 가르치다가 69세에 생을 마감하였다. 사후에 통정대부(通政大夫) 병조참의(兵曹參議) 벼슬이 내려졌고, 삼부자(몽양 제외)는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에 녹훈되었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문옹 선생의 아비 마음과 세 아들의 효심과 함께 임란 때의 애국충정과 선비정신이 깃들어 있는 유품들을 전시한다. 이 유품들이 오늘날까지 전해지고 있는 것은 선조를 숭상하는 김해 김씨 문옹공파 후손의 정성어린 마음이 있기 때문. 이러한 후손들의 모습과 함께 두산서당(경상북도 문화재자료 604호)의 모습도 영상으로 소개한다.

 

이처럼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보물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국립경주박물관의 ‘우리 집 보물전’에 지역에 계신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박희연 기자 (abshine14@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