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7-25 오후 5:5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경주뉴스종합
정치뉴스
시의회소식
읍면동소식
기업체뉴스
한수원소식
인물대담
교육/문화/행사
기관/협회/단체
영농인/영농정보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제보기사
경북뉴스
전국핫뉴스
영상취재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자유게시판
경주알림방
사람과 사람
멋진곳/맛진곳
카페링크광장
 
2012-12-22 오후 5:27:44 입력 뉴스 > 칼럼&사설

<편집인 칼럼>침묵하는 사회는 침몰한다



▲ 한동훈(편집인, 경영학박사)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하세요" 여기 저기 작고 큰 모임이나 조직에서 많이 듣는 말이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에 여러 가지 이슈에 대해 말하는 것은 쓸데없는 노력이고 ' 자기 의견을 주장해 목소리를 내는 일은 위험' 할 수 있다는 생각들이 만연해 어지간한 일에는 침묵하는 모습을 우리 주변에서 많이 보고 있다.

 

침묵은 창의성의 핵심인 다양성을 죽인다. 침묵하는 사회에서는 새로운 시도 자체를 하지 않기 때문에 물론 실수도 없지만, 혁신이나 발전 또한 없다. 물론 발전을 위한 학습도 일어나지 않는다.

 

침묵은 양질의 의사결정을 어렵게 만든다. 제대로 된 의사결정을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어야 한다. 물론 의견이 많아지면 당연히 갈등도 불러일으킬 수 있다. 그러나 침묵하는 사회에서는 각각의 다양한 의견들이 감히 머리를 내밀지 못해 사장되어 버려 독단적인 의사결정이 이루어지게 된다. 

 

침묵은 인재를 사라지게 만든다. 침묵하는 조직이나 사회에서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소통의 통로가 차단되고 끼리끼리 집단이 활성화되어 생각이 다른 사람의 의견표현을 원천적으로 봉쇄시켜 버려 조직과 사회에 필요한 인재들이 하나 둘 떠나가게 된다.

 

이런 사회에서는 곁으로 보기에는 자신이 맡은 일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나만 피해를 보지 않으면 된다는, 내 이익을 위해서는 다른 사람의 피해쯤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생각으로 가득차게 되어 '더불어 함께하는 사회'라는 것은 말로만 떠들어대는 구호쯤으로 치부되게 된다.

 

사회를 침묵에 빠뜨린 원인은 대부분 지도자에게 있다. 지도자는 자신은 다른 사람들과 차별화된 가치관과 신념을 가지고 있으며, 자신이 다른 사람보다 더 우월하다고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과 의견에 귀를 기울이지 않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러한 현상들을 경주지역사회에서도 쉽게 마주치게 된다.  지역사회의 지도자들은 자신의 생각과 다른 경우에 '나이도 젊은 친구가 예의도 없이', '지가 얼마나 똑똑하다고', '니가 뭘 안다고' 등등 다른 사람들의 의견과 생각을 쉽게 묵살하곤 한다. 

 

조선의 역사 속에서 세종은 즉위 직후 "의논하자!"라는 첫마디를 내놓았고, 실제로 세종은 신하들에게 끊임없이 '나의 허물과 정치의 그릇됨을 직언하라"고 요구 했다.

 

자신과 생각이 많이 다를 때는 "그 뜻도 좋다", "그대의 말이 아름답도다, 그러나 나의 의견은 좀 다르도다!"라고 상대를 배려하는 말로 대화를 시작했다고 한다.

 

18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박근혜 당선자도 선거과정에서 대통합을 말하면서 소통과 원칙에 따른 민생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국민들과의 소통,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기준과 원칙을 따르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말이다.

 

침묵은 금이라는 격언도 있지만, 모두가 침묵하는 사회는 침몰하고 만다. 개선을 어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혁신을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발전한다.

 

2012년이 저물어 가고 이제 2013년의 새해가 다가오고 있다. 2013년에 경주에서는 몇몇 사람들의 생각이 아닌 다양한 의견들이 마음껏 펼쳐져 경주가 발전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도자들의 생각과 마음을 크게 열어야 할 것이다.

 

지도자들에게 자아 성찰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이자 책임이다. 지도자가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댓가는 경주와 경주시민들이 받게 될 것이다.   

gjinews(stern77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권영국 변호사 “해..

경주시 ‘GJ-R’ 공법..

경주시, 2017 직무성..

지방상수도 확충사업..

보문 보조취수장, 선..

㈜성신오토텍‧..

미리알리오 요원, 화..

‘왕산마을’ 화재 없..

첨성대 8색 야간경관..

‘생활 속 물 절약 실..

박원순 서울시장 경주 온다 !!
‘경주치맥뮤직페스티벌’ 내달 2일 열려
사적지 환경미화원, 근무복 새단장
한 여름 밤 ‘뮤지엄 아트 나이트’
“양성평등은 시대적 과제다 !”
제7회 집수리 로드로 자원봉사 실시
‘방정환 텃밭책 놀이터’ 15일 개장
불국동 ‘인구늘이기’ 팔 걷어 붙여
‘찾아가는 미술관’ 경주엑스포 온다 !
‘국립경주박물관에서 1박 2일’ 운영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행사’ 개최
㈜성림개발, 상품권 전달로 사랑 실천
황남동 어울림마당 & 한복맵시 자랑대회
보건소, AED 사용자 교육 실시
최양식 시장, 선제적 가뭄 대책 강조
최양식 시장, 가뭄 현장 소통 행보
경주시, 폭염대응 종합대책 추진 나서
해오름동맹 1주년 기념 정례회 개최
경주시의회 제225회 임시회 개회
경주시, ‘상수도 블록시스템’ 구축
수산분야 ‘FTA 피해보전직불금’ 접수
경주시, 일자리대상 ‘우수기관’ 수상
외동읍사무소, 용수확보 총력 다해
“힐링바캉스 in 동궁원”
양남면, 고지대 저수조 급수지원
“여러분의 추억을 배달해드립니다”
“26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
[기고] UN군의 은혜를 잊지 말자
국제물주간 행사 성공 개최 분위기 ‘UP’
이동우 사무총장, 베트남 호찌민 방문
한여름 수놓은 미술관 음악회
양남면, 진리항 해양환경정화 실시
“국제물주간 성공 개최 다짐한다 !!”
문서고·호적서고 전면 모빌랙화 완료 !!
CCTV통합관제센터, ‘큰 일’ 해내
시 보건소, 감염병관리팀 신설
‘건강위원회의 사무실개소 및 현판식’
새마을회, 청주 폭우 피해복구 지원
경주문화재연구소 & 경주박물관
‘아기를 춤추게 하는 태교~’


경주인터넷신문 | 경북 경주시 동천동 702-12 우주로얄맨션 상가 2층 | 제보광고문의 070-8625-5844 | 팩스 054-741-5844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29 | 등록번호 경북 아00020호
발행인:윤우희, 편집인 :윤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윤우희
Copyright by g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jnews777@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