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21 오후 9:5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경주뉴스종합
정치뉴스
시의회소식
읍면동소식
기업체뉴스
한수원소식
인물대담
교육/문화/행사
기관/협회/단체
영농인/영농정보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제보기사
경북뉴스
전국핫뉴스
영상취재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자유게시판
경주알림방
사람과 사람
멋진곳/맛진곳
카페링크광장
 
2017-11-21 오전 11:03:43 입력 뉴스 > 독자특별기고

[기고] 순국선열의 날을 보내며...
경북남부보훈지청 보상과 박설화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진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딴 맘먹지 말고 죽으라.”

 

안중근 선생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가 사형을 앞둔 아들에게 남긴 마지막 말이다.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던 안중근 의사의 손끝만큼 단호하고 기개 있는 이 말씀이 가슴 아픈 이유는 그녀가 어머니이기 때문일 것이다. 일제 치하에 항거한 우리 순국선열들은 누군가의 부모이며, 자식이고, 형제였다.

 

조선인의 조국 광복의 염원은 그들의 목숨과 맞바꾼 것이었으며, 그들의 희생과 가족의 아픔이 지금 우리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살아갈 수 있게 했다.

 

지난 1117일은 순국선열의 날이었다. 순국선열이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지사와 열사, 즉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부터 광복 때까지 독립을 위해 항거하다가 순국한 분들을 지칭한다.

 

그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기 위해 1939년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하여 순국선열의 날을 제정하였다.

 

을사늑약이 체결된 19051117일을 잊지 않고, 일제에 항거하다 순국한 분들을 기리기 위해서 제안된 것이며 광복이 될 때까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순국선열들에 대한 추모 행사를 진행하였다.

 

이후 1997년부터 정부기념일로 제정공포해 현재 국가보훈처에서 주관하여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제78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거행되었다.

 

특히, 이번 순국선열의 날 행사에서는 국가기념일 지정 후 처음으로 기념식 전, 순국선열추념탑 참배를 실시하고 사형장 및 통곡의 미루나무 등을 돌아보았다.

 

아울러 기념식에서 서훈 추서자 5명의 유족에게 훈장을 전수하여 순국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의 의미를 되새기고 감사의 마음을 가지는 자리가 되었다.

 

이번 기념일을 통해 과거를 기억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머물지 않고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들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일본은 지금까지도 과거에 대한 진정한 뉘우침과 사과 없이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최근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불발된 것도 일본 정부가 분담금 지급을 보류하며 자신들의 과오를 덮고자 했기 때문이었다.

 

소중한 가치는 항상 그 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다. 노력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빼앗기고 사라진다는 것을 우리는 역사 속에서 배워왔다. 순국선열들이 제국주의 일본에 대항하여 목숨을 바쳐 지켜낸 가치를 우리는 지켜나가야 할 의무가 있다.

 

과거를 잊지 않고, 연구하고, 교육하고, 알리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며 그러한 노력을 통해 완성한 우리의 역사가 조국의 독립뿐만 아니라 나아가 세계 평화를 염원했던 안중근 의사의 바람을 이루어나가는 초석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멋진사람(abshine14@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주낙영 “4년간 경주..

하이코 ‘ICPP 2020’..

주낙영 “이젠 화합이..

무형문화재 전수교육..

필리핀 북수리가오 ..

보문단지 활성화, 입..

이철우 도지사 당선인..

주낙영 “경주 백년대..

“한번만 기호 7번 ..

임배근 후보, 두 딸과..

이철우 당선인, 현장 중심 행보 시동
주낙영 “고무줄 원전정책 주민들 뿔나”
임산물 FTA 피해보전직불금 지원
7/13일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
경주상의 ‘2018 상공대상 시상식’ 개최
감성발라더 이기찬 & 리아 콘서트 열려
“귀농‧귀촌 前 농촌생활 체험부터 !!”
보문골프클럽 스포츠와 문화의 장 마련
경북도, 민선 7기 도정 슬로건 공모
“여름 경주 미술관 테마여행 어때요?”
경주엑스포 ‘일몰제’ 해결 희소식
14년 지기 친구 위한 마지막 선물..
“손씻고, 끓여먹고, 익혀먹으세요”
보건소 ‘건강한 전통시장 만들기’ 행사
‘2018 보훈가족 초청 위로회’ 열려
한수원, 현장ㆍ성과중심 인사 시행
전국 철인들, 경주서 인간 한계에 도전
제7대 경주시의회 마지막 임시회 개회
‘도로명 주소 퀴즈풀이 행사’ 실시
문화엑스포-포항예술고 상호협력 MOU
용강동 맞춤형복지팀 “축하합니다 !”
감포초 제6회 총동창회 친목 다져
강동면 새마을협의회, 집수리 활동 실시
“사랑의 쌀로 마음을 전달하다”
“대한민국을 위한 헌신 감사합니다”
“탈원전 정책 반대 ! 즉각 철회하라 !”
동경주 감포지역 주민 숙원사업 해결 !!
동궁원서 멸종위기종 ‘고리도롱뇽’ 발견
경주시, 불법광고물 추방 결의 앞장
‘이동금연클리닉 프로그램’ 순항 中
청소년에게 듣는 경주 문화유산 스토리
월성동 맞춤형복지팀의 찾아가는 복지
경주고 33회 졸업생, 변함없는 현곡사랑
솔거미술관 ‘문화가 있는 날’ 참신하네
주낙영 “경주 백년대계, 첫 단추가 중요”
문화엑스포 직원들 지역봉사활동 ‘온정’
‘제12회 뷰티풀 경주 환경대축제’ 개최
경주시-새마을회 ‘사랑나눔 벼룩장터’
경주시 ‘EM 흙공 체험교육’ 실시
성동시장 기운차림식당 반찬봉사 실시


경주인터넷신문 | 경북 경주시 동천동 702-12 우주로얄맨션 상가 2층 | 제보광고문의 070-8625-5844 | 팩스 054-741-5844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29 | 등록번호 경북 아00020호
발행인:윤우희, 편집인 :윤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윤우희
Copyright by g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jnews777@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