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1-22 오후 9:3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경주뉴스종합
정치뉴스
시의회소식
읍면동소식
기업체뉴스
한수원소식
인물대담
교육/문화/행사
기관/협회/단체
영농인/영농정보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제보기사
경북뉴스
전국핫뉴스
영상취재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자유게시판
경주알림방
사람과 사람
멋진곳/맛진곳
카페링크광장
 
2013-08-05 오후 2:10:53 입력 뉴스 > 멋진곳/맛진곳

<경주의 매력을 찾아서>
선덕여왕을 매료시킨 라왕대와 부운대



경주에서 포항-건천 간 화물고속도로를 따라 건천터널을 막 지나 자동차전용 도로 천방면으로 진입하여 3키로 남짓 향하면 주변 경관이 너무나 아름다워 신라 27대 선덕여왕이 찾았다는 전설이 서려있는 나왕대와 천연 연꽃의 자생지 부운지가 있다.

 

▲ 부운지와 라왕대

 

지금 부운지는 한창 만개를 자랑하는 안압지와 첨성대 주변의 최근에 심은 연꽃과는 또 다른 운치를 느낄 수 있는 천연 자생연꽃을 감상할 수 있어, 이를 배경으로 하는 사진 촬영명소로도 손색이 없다.

 

인근에 사는 주민의 말에 따르면 원래 부운지에는 누가 심지도 않은 천연 자생연꽃이 못 안 가득 채우고 있었는데 1998년 준설작업으로 연꽃이 거의 사라졌다가 다시 남쪽에서 가운데로 자생적으로 계속 번져나가 지금은 80% 정도를 채우고 있는데 몇 해 지나지 않아 약 5만㎡의 못 전체를 덮을 것이라고 한다.

 
▲ 부운지의 연꽃

 

전설에 따르면 부운지 남쪽에 솟아있는 작은 봉우리 주변의 경치가 아름답다는 소문을 듣고 선덕여왕이 이곳을 찾은 후로 사람들에 의해 나왕대라 불려 졌으며, 그리고 지금은 없지만 부운대는 나왕대 봉우리에 있었던 정자로 선덕여왕이 봉우리에 오르자 이때 갑자기 솜 같은 흰구름이 일더니 온 들과 골짜기를 덮으면서 낮게 깔리자 마치 봉우리의 정자만이 구름위에 떠 있는 듯 하였다는 전설에서 부운대라 하였고, 그 아래 연못은 부운대 정자 이름을 빌려 부운지라고 지금까지 부르고 있다.

윤우희 기자(gjnews@paran.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양북 대종천 준설사업..

베트남의 경주... 후..

대릉원 돌담길, 시가..

경주-日 후쿠츠시와 1..

최 시장 “지진, 선제..

경주시, 지진 이재민..

복지·일자리 정보 제..

남산 샘터 음수대 가..

[기획] 경주 가을 걷..

지진 방재모자 연말까..

경주시, 내년 예산 1조 1,480억원 편성
한국 골프 여제들의 3번째 대결 !!
“올해의 마무리, 각종 스포츠행사 풍성”
“소나무류 이동 단속 실시합니다”
새마을회, 지진피해민에게 김장 전달
무과리 동편마을 광역상수도 공급 확대
한옥카페 아덴(A den)의 아름다운 나눔
응우엔후에 거리 감동과 환희의 11일
호찌민의 밤 클래식 선율에 물들다
최 시장, 양북면 수매현장 방문 격려
겨울철 수도시설 동파 예방 총력 !!
‘달인 아빠를 찾아라’ 행사 25일 개최
“경주엑스포가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한국감독에게 노하우 배워요”
한수원, ‘희망나래 도서관’ 173호 개관
100세 어르신 장수패, 청려장 전달
경주시 ‘할매할배의 날’ 실천 캠페인
(주)풍산, 포항시 지진성금 3억 전달
[기고] 순국선열의 날을 보내며...
호찌민-경주엑스포 관람객 200만 훌쩍
한순희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
지진 방재모자 연말까지 2만개 보급
‘희망 2018 나눔 캠페인’ 모금 돌입
‘알콩달콩 커플매칭 행사’ 22일 개최
‘한수원 안심가로등’, 김해시 밝혀
신라고분 조사 나아갈 길을 찾다
불국동, 겨울철 물절약 실천운동 실시
‘한복과 아오자이의 만남~’
뷰티풀 ! ‘한-베 전통무술시범공연’
호찌민 하늘에 한국의 별이 뜨다
전북 어린이교향악단의 ‘뷰티풀 하모니’
호찌민 홀린 부채춤, 사물놀이, 강강술래
“국내외 골프 여신들의 축제가 펼쳐져”
경주지역 ‘노사민정협의회 회의’ 개최
원자력환경公, 후원금 5백만원 전달
호찌민-경주엑스포 관람객 120만 돌파
호찌민에 널리 퍼진 고품격 ‘묵의 향기’
경주署, “수능 시험지를 지켜라 !!”
비화원로 주변 한쪽방향 주차 금지 !!
‘출산에서부터 신생아관리까지’


경주인터넷신문 | 경북 경주시 동천동 702-12 우주로얄맨션 상가 2층 | 제보광고문의 070-8625-5844 | 팩스 054-741-5844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29 | 등록번호 경북 아00020호
발행인:윤우희, 편집인 :윤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윤우희
Copyright by g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jnews777@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