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0-17 오후 8:21: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경주뉴스종합
정치뉴스
시의회소식
읍면동소식
기업체뉴스
한수원소식
인물대담
교육/문화/행사
기관/협회/단체
영농인/영농정보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제보기사
경북뉴스
전국핫뉴스
영상취재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자유게시판
경주알림방
사람과 사람
멋진곳/맛진곳
카페링크광장
 
2012-09-09 오전 9:50:43 입력 뉴스 > 기자수첩

수면과 비만의 상관관계
잠이 부족하면 유독 정크푸드가 땡긴다!




잠이 부족하면 정크푸드를 찾도록 당신의 뇌가 '지시하는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그렇게 되는 데는 재미있는 '인간의 생존본능'도 작용한다고 한다. 잠과 음식, 비만이 만들어내는 흥미로운 삼각관계를 들여다보자.


평소 거들떠도 안 보던 패스트푸드가 갑자기 '당기는' 경험이 있는가. 특히 체력이 바닥났거나 피곤이 누적된 때 그런 느낌이 강해지지 않았나. 만사가 귀찮으니 인스턴트 음식으로 대충 허기나 해결하자는 심리라고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런데 인간은 체력이 떨어지면 '살아야겠다'는 본능 때문에 영양가 많은 음식을 찾을 법 한데 우리 몸은 왜 반대로 움직이는 것일까. 이에 대한 설득력 있는 해석이 있다.

 


▲ 피곤한 뇌, 정크푸드를 먹으라고 명령한다


콜롬비아 대학의 수면역학전문가 제임스 갱위쉬는 인간의 진화와 연결해 설명한다. 우리 조상들은 여름이 오면 자신의 체력을 다해 최대한 많이 활동하고 잠을 덜 잤다고 한다. 해가 긴 이유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겨울에 대비해 음식을 충분히 먹어두고 지방질을 보충해 놓아야 한다는 본능 때문이다.


이런 본능이 아직도 남아 인간들은 잠이 부족해지면 살을 찌우려는 쪽으로 행동하게 된다는 것이다. 즉 '오지도 않을' 겨울을 기다린답시고 고열량, 고지방 음식으로 뱃살을 두둑이 만들어놓으라고 '뇌'가 괜한 명령을 내리는 셈이다.

 


▶ 수면부족 보상심리로 당분을 찾는다


현대인의 뇌가 정말 그렇게 움직이는가 알아보려는 연구가 최근 발표됐다. 미국 콜롬비아 대학과 성루크-루즈벨트병원 연구팀은 25명의 남녀 지원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은 5일간 4시간 이내로 수면을 제한하고, 한쪽은 9시간 자도록 했다.


그다음 양쪽에게 음식 그림들을 보여주고 영상장치를 통해 뇌 속 변화를 관찰했다. 이어 양쪽에게 음식 그림들을 보여주고 영상장치를 통해 뇌 속 변화를 관찰했다. 결과를 보니 수면부족 그룹은 통밀이나 과일·채소와 같은 건강식보다는 캔디류나 피자 등 당분이 많은 음식에 적극 반응했다. 구체적으로 뇌의 어떤 부분이 반응하는지 살펴보니 중독이나 쾌락을 찾는 것과 관련된 '보상센터'였다.


이렇듯 수면부족이 비만과 연결될 수 있다는 가설은 이전에도 많이 보고됐다. 잠이 부족한 사람이 더 많이 먹는 경향이 있으며 특히 달고 짠 음식에 강한 욕구를 드러낸다는 식이다.


최근 발표된 또 다른 연구에서도 24시간 내내 잠을 자지 않은 그룹은 정상 그룹보다 열량이 많은 음식을 골랐다. 연구진은 "잠이 부족한 상태에서 뇌는 건강식이 좋은 선택이라는 확신을 갖기보다는 '맛'에 집중하게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 너무 많이 자는 것도 좋지 않아


우리 몸의 이런 반응은 어린이도 마찬가지다. 잠이 부족한 어린이가 비만이 될 위험이 높다는 것은 여러 연구를 통해 잘 증명된 사실이다. 수면 부족은 음식과 비만뿐 아니라 인지기능이나 학습능력, 우울증 심지어는 심혈관계 질환과 사망 위험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반면 너무 많이 자는 것도 같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수면시간과 건강과의 관계는 일종의 'U'자 형태를 그린다. 가장 적당한 수면이 가장 건강한 결과를 내지만 수면시간이 길어질수록 건강지표는 나빠진다.


결론적으로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고픈 욕구는 있으나 정크푸드의 유혹에 쉽게 넘어가는 경향이 있다면 자신의 수면시간이나 질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 많이 자는 것보다 '잘' 자는 것이 중요하다


문제는 개인마다 천차만별일 수밖에 없는 '적당한 수면시간'을 어떻게 정하느냐다. 통상적으로는 성인의 평균 권장 수면시간은 8~9시간으로 알려져 있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5~6시간도 괜찮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개인별 경험과 느낌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지만 '수면의 질' 문제는 조금 다르다. 보통 8시간 이상 잤는데도 낮 동안 졸림증과 피로가 계속된다면 수면무호흡증이나 불면증 등 수면장애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런 문제는 수면시간을 늘이는 것으로 해결되지 않으며 반드시 원인을 교정해야 신체·정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안동인터넷뉴스]

gjinews(stern77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민관군 하나되어 태..

‘경주지역 노사민정..

경주시, 2019 문화재..

지역자율방재단, 서..

‘신라의 석탑이 궁금..

경주시, 영덕군 태풍..

명활산성~진평왕릉까..

JTBC 드마라 배경이 ..

경주시 ‘미니 태양광..

경주시, 계약원가심사..

경주시, 물산업 혁신 최우수기관 수상
경주국제마라톤대회 오는 21일 열려
“경주·포항·울산 주상절리와 함께 걷다”
월성, 주야간 개방 행사 재개
월성원전과 함께 하는 클라식의 향연
경주시, ‘스마트 세대공감’ 교육 진행
양북면새마을, 봉길해수욕장 환경정비
“월성동을 아름답게~”
천북면 행복나눔복지단 ‘지역복지’ 앞장
경주시 ‘미니 태양광’ 저렴하게 보급 !!
명활산성~진평왕릉까지 뚝방길 정비
CCTV통합관제센터, 치매노인 발견해
2018 경주시 새내기 공무원 교육 실시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를 위하여 !”
제4회 통일기원 문무대왕문화제 성료
황성동 북천강변 국화 1,000여본 식재
안중식 황남동장 경로당 방문 인사
경주시, 계약원가심사 효과 ‘톡톡’
경주시, 전국기능경기대회서 우수 성적
물 순환도시의 명성 이어간다 !!
2018 경주 한우인 한마음대회 성료
“성동시장에서 情을 느끼세요~”
제66주년 재향군인의 날 기념식 개최
월성본부, 제4회 문무대왕 문화제 지원
불국사, 자비 나눔 백미 1,500포 보시
‘10개월의 설렘, 행복한 내일의 두드림’
자비실천회, 가을맞이 서부경로당 대청소
경주시, 영덕군 태풍 피해돕기 성금 전달
숭덕전 추계 향사 봉행 열려
시민과 노사가 함께하는 걷기대회 성황
남석회, 고향 탐방 및 장학금 기탁
신라 최초의 여왕을 기리다 !!
경주만의 특화된 차 문화 축제 열려
외동읍 상생복지단, 복지문제해결 앞장
외동읍 민·관 합동 자연정화활동 실시
경북 선수단 전국기능대회서 金의 환향
경주새마을회, 영덕 태풍피해 성금전달
경주소방서 “체력은 국력 !”
‘제14회 경주시생활개선회 한마음대회’
올해 마지막 ‘봉황대 뮤직스퀘어’ 오픈


경주인터넷신문 | 경북 경주시 동천동 702-12 우주로얄맨션 상가 2층 | 제보광고문의 070-8625-5844 | 팩스 054-741-5844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29 | 등록번호 경북 아00020호
발행인:윤우희, 편집인 :윤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윤우희
Copyright by g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jnews777@daum.net